“이낙연, 부동산 전쟁서 패배” 與 주자들 맹공, 李 “제 지지율 올랐다고… 참을성 약하다” 반격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지지율이 반등하고 있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한 여권 주자들의 맹공이 이어졌다. 다음 달 15일 1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로 공개될 첫 ‘슈퍼선데이’를 한 달 앞두고 일찌감치 상승세를 꺾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제) 지지율이 조금 올라간다고 그걸 못 참고, 생각보다 참을성이 약한 것 같다”며 다른 후보들의 공세를 일축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4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해 “국무총리 시절은 대단히 안정감을 갖고 하셨다고 평가하고 인정한다”며 “그러나 당 대표로서는 점수를 드린다면 0점”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 전 대표 시절 권리당원 10만 명이 떠나갔다”고 했다.

박용진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를 겨냥해 “지금 (지지율이) 한 10%대 올랐다고 그러는데 원래 40%대 계셨던 분 아니냐”라며 “이미 총리로서 부동산 전쟁에서 패배한 장수”라고 저격했다.

이날 강원도를 방문한 이 전 대표는 다른 주자들의 공격에 대해 “좋은 충고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검증과 네거티브는 구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컷오프에서 탈락한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오찬을 함께 하며 강원 지역 세 끌어안기에 나섰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낙연#부동산 전쟁#패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