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디지털세·로봇세 걷어 기본소득”…이낙연도 “땅부자 증세”

뉴스1 입력 2021-07-04 16:02수정 2021-07-04 16: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오후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물어민주당 ‘대통령 취업준비생의 현장 집중면접’에서 1차 블라인드 면접 1위를 차지한 이낙연 후보와 2위 이광재, 3위 이재명 후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7.4/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예비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4일 증세론을 주장했다.

두 후보는 이날 오후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면접 제2탄, 대통령 취업준비생의 현장 집중면접’에서 전문가 패널의 질문에 세 부과에 대해 한목소리를 냈다.

블라인드 면접 중간 순위 1위인 이 전 대표는 자신의 대표 공약인 ‘신복지’에 대한 재원 마련 방안을 묻는 김해영 전 최고위원의 질문에 “증세 문제는 우선 땅 부자에 대한 증세는 필요 불가피하다.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함으로써 자산소득 격차가 확대되는 것을 막고 그 돈으로 무주택자의 집을 지어 싸게 공급하는데 쓰는 게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중간 순위 3위 이 지사 또한 “재정·예산 낭비와 부정부패를 줄이면 공정 경비에서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다”며 “1년에 바로 25조원 확보가 아니라 순차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순차적으로 연간 조세를 줄여가면서 줄인 만큼 기본소득금액을 늘려가야 한다”며 “마지막 단계에서는 경제성장, 지방발전, 소득양극화 완화 등에 도움이 되는 국민 확신이 생기면 사회적 타협을 통해 탄소세 등을 반드시 부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세, 인공지능로봇세, 토지 보유에 따른 불로소득을 줄이기 위한 국토보유세 등을 조금씩 부과하면서 그만큼 전액을 국민께 지급하는 방식으로 확보해가면 재원 조달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청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