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변인 오디션, 16명 합격…장천·김연주 포함

뉴시스 입력 2021-06-24 23:23수정 2021-06-24 2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연소 2003년생, 최고령 1996년생
민계식, 유동혁씨 탈락…27일 16강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배틀’ 결과 채널A 하트시그널 출연자인 장천 변호사, 방송인 임백천 씨의 부인 김연주 아나운서 등 총 16명의 합격자가 24일 결정됐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날 1차 합격자 150명에 대한 압박 면접 결과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질 다음 토론배틀에 총 16명이 합격했다.

참가만으로 화제를 모았던 장 변호사와 김 아나운서를 비롯해 ▲김민규 ▲민성훈 ▲백지원 ▲신인규 ▲신현주 ▲양기열 ▲양준우 ▲윤희진 ▲임승호 ▲전성하 ▲정지원 ▲최인호 ▲황규환 ▲황인찬씨 등이 합격했다.

최연소 합격자는 2003년생으로 18세, 최고령 합격자는 1966년생으로 55세인 김 아나운서다. 2000년대생 합격자가 3명, 1990년대생 합격자가 6명, 1980년대생 합격자도 6명이다.

주요기사
지원자 중 최고령자였던 79세 민계식 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배우 유동혁씨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16강 토론 배틀은 오는 27일 오후 5시 당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방송된다. 이후 8강과 결승 배틀은 TV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