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X파일 대응 않을 것…대권도전 선언도 예정대로”

뉴스1 입력 2021-06-20 21:59수정 2021-06-20 2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6.9/뉴스1 © News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20일 윤 전 총장과 관련된 이른바 ‘X파일’에 대해 대응을 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윤 전 총장 측 이상록 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존재 여부조차 알 수 없는 상황에서 X파일과 관련해서는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는 27일 전후로 있을 예정인 윤 전 총장의 대권 도전 선언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확정되는 대로 공지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추가 인선에 대해서는 “기존의 정치세력이면 국회의원, 보좌관 분들이 오면 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노력을 해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다만 저희가 다 자원봉사 (형태)이고, 급여를 주거나 할 수 없어 인재분들을 모시는 게 쉽지 않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