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중앙·도 책임간부 협의회…전원회의 준비

뉴시스 입력 2021-06-08 08:00수정 2021-06-08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월7일 소집…하반기 정책 관련 실태 점검
경제 사업, 생활보장 당면 문제, 과업 검토
현 정세 사업 방향 지적…실질적 전환 구상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도 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소집했다. 당 중앙위 전원회의 전 정책 실태를 살피고 방안 마련을 논의한 것으로 관측된다.

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7일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위와 도 당위 책임간부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셨다”고 보도했다.

또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앞두고 올 하반년도 주요 정책 집행에서 제기되는 구체적 실태를 부문별 집중검검하고 이를 해결하는 데 나서는 실무적 문제들에 대해 토의했다”고 언급했다.

협의회에는 김 위원장 외 조용원·김덕훈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당 중앙위 비서, 부장들, 각 도 당책임비서들이 참가했다.

주요기사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협의회에서 “국가경제 사업과 인민생활보장과 관련해 당면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요해 검토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중요한 과업들을 포치하셨다”고 전했다.

또 “현 정세에 대처한 당 중앙 각 부서들과 정부기관들, 각 도 당위원회들의 사업 및 연구방향에 대해 지적하시면서 당 중앙위 전원회의를 계기로 국가경제 사업과 인민생활안정에서 실질적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상을 피력하셨다”고 했다.

아울러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당 중앙위와 정부, 각 도당위원회 책임간부들이 자기 사명과 본분을 깊이 자각하고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책임진 영예로운 책무를 다함에 헌신분투할 데 대하여 거듭 강조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라의 경제를 발전시키고 인민들의 물질문화 생활수준을 높여나가는데서 제기되는 일련의 대책적 문제와 관련한 강령적인 가르치심을 주셨다”고 노동신문은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