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측 “윤석열 등판, 빠를수록 좋다” 반색

입력 2021-06-03 21:31업데이트 2021-06-03 2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 그룹인 ‘이재명계’의 핵심 의원은 3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이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을 재개하면 자연스럽게 이 지사와의 1대 1구도가 형성되고, 당내 경선에서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이재명계 의원들은 최근 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 사실로 보고 대응 방법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1위 다툼을 하고 있다. 한 중진 의원은 “어차피 본선에서 윤 전 총장과 붙게 될 것이 뻔한 상황에서 당내 여론도 ‘누가 윤 전 총장을 잡을 수 있느냐’는 쪽으로 모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출마가 당내에서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경선 연기론을 잠재우고, 이 지사에게 당심(黨心)을 집중시키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지사를 돕는 또 다른 의원은 “상상 속의 적이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했고, 외부의 적이 생기면 하나로 뭉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사과한 뒤 윤 전 총장을 향한 공세에 집중하는 흐름에 대해서도 이 지사 측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 이후 일제히 ‘조국 감싸기’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달리 이 지사가 관련 언급을 자제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윤 전 총장을 도와주는 격”이라며 “본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외연 확장이 중요하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여기에 여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본격적으로 무대에 등장하면 날선 검증이 시작되고, 자연스럽게 윤 전 총장의 지지율도 내려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한 여당 의원은 “이 지사는 지난 대선에도 출마하고 이미 십수년간 검증을 거친 정치인이지만 윤 전 총장의 검증은 이제 시작”이라고 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