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 굉장히 가슴 아파해”

뉴스1 입력 2021-06-03 01:50수정 2021-06-03 0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2021.6.1/뉴스1 © News1
공군 여성 부사관이 부대 내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군 부사관 성폭력 사망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나 지시사항 유무’를 묻는 질문에 “(문 대통령이) 부사관의 극단적인 선택과 관련해 굉장히 가슴 아파한다”고 답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서욱 국방부 장관도 (김부겸) 국무총리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한 지시도 있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특별한 지시나 말씀을 하시진 않았다”면서 “그 사안이 일어나선 안 되는, 벌어져선 안 되는 상황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유족 등에 따르면 충남 서산 소재 제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던 이모 공군 중사는 지난 3월 선임 장모 중사의 강요로 저녁 회식에 참석했다가 숙소로 돌아오는 차량 뒷자리에서 장 중사로부터 추행을 당했다.

주요기사
이 중사는 즉각 항의하고 상관에게 성추행 사실을 신고했지만 상관들은 “없던 일로 해주면 안되겠느냐 ”등의 말로 회유를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사는 사건 발생 이틀 뒤 2개월여간의 청원휴가를 냈고, 전출을 요청해 지난달 18일 제15특수임무비행단으로 출근했으나 4일 뒤인 22일 관사에서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중사는 숨지기 전날인 지난달 21일 남자친구와 혼인신고를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