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G 서울회의 개막 영상에 평양사진… 靑 “외주제작사 실수” 野 “외교 망신”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6-01 03:00수정 2021-06-01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구온도 상승 1.5도 이내로 억제”
서울선언문 채택… 정상회의 폐막
文대통령 “개도국 부담 함께 나눠야”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달 30일 열린 ‘2021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막식에서 개최지를 소개하는 영상에 서울이 아닌 평양 위성사진이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31일 청와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행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회사를 하기 직전 개최지와 참여국을 소개하는 영상이 나왔다. 이 영상은 정상회의가 서울에서 열린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남산과 광화문, 한강 전경을 등장시킨 뒤 강 위에 떠 있는 섬을 보여주는 위성사진을 화면에 띄웠다. 문제는 한반도를 ‘줌 아웃’(대상으로부터 멀어져 가는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촬영 기법)하는 과정에서 서울이 아닌 평양 능라도 위성사진이 나온 것.

평양 능라도 위성사진이 나온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막식 영상. 청와대 유튜브 영상 캡처
인터넷에 영상이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유튜브 계정에 있던 이 영상은 31일 오전 돌연 삭제됐다. 이후 이날 오후 문제의 능라도 위성사진을 서울 위성사진으로 교체한 영상이 올라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외교부의 P4G 추진기획단에서 외부 업체에 오프닝 영상 제작을 맡겼다. 제작 과정에서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외교부 P4G 정상회의 준비기획단도 해명 자료를 내고 “영상 제작사 측의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고 했다. 청와대와 외교부 모두 책임을 외부 제작사로 돌린 것이다.

이에 대해 야당은 “있을 수 없는 일”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것은 ‘외교 참사’를 넘어 ‘의전 참사’이자 ‘정권 참사’”라고 했고 같은 당 김미애 의원도 “외주 제작이라고 하지만 영상은 청와대 의중을 반영해 만드는 것이다. 서울보다 평양이 친근한가”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P4G 정상회의는 이날 “지구 온도 상승을 산업화 수준 전 대비 1.5도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서울선언문을 채택하면서 막을 내렸다. “태양, 풍력에너지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확대를 통해 에너지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탈석탄 및 해외 석탄발전소 건설에 대한 공적 금융 중단을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것을 독려한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토론세션에서 “산업화와 경제성장을 위해 화석연료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개발도상국에는 탄소중립(탄소배출을 사실상 0으로 만드는 개념)의 길이 매우 어렵다”며 “선진국들이 지원을 늘려 개도국의 부담을 함께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에서 화상으로 열린 이번 2차 회의에 이어 3차 회의는 2023년 콜롬비아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p4g#서울회의 개막#평양사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