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바이든 비판에 “북미대화 조기재개 노력에 호응 기대”

뉴스1 입력 2021-05-02 15:10수정 2021-05-02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외교부는 2일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한 것과 관련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는 권 국장 담화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면서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한미 양국의 노력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권 국장은 이날 오전 바이든 대통령의 첫 의회 연설을 언급하며 ‘큰 실수를 했다’면서 “미국의 새로운 대조선정책의 근간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부득불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러한 권 국장의 담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이란과 북 핵 프로그램에 대해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양국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대응이다.

한편 이러한 권 국장의 담화를 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대북 정책 기조에 북한이 기존에 북미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가 반영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반감을 표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