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망조사위 이인람 위원장, 천안함 재조사 논란에 사퇴

뉴시스 입력 2021-04-20 10:27수정 2021-04-20 1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안함 장병 유족과 생존 장병에 송구"
"법 절차란 이유로 유족 뜻 확인 못해"
천안함 사건 재조사 논란에 휘말렸던 이인람 대통령 직속 군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천안함 사건의 전사 장병 유족, 생존 장병들과 국민께 큰 고통과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송구하다”며 “위원들과 함께 해당 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했고 위원장으로서 잘못을 깊이 통감한다. 이에 모든 일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위원회 조사개시 과정이 법과 규정에 따른 절차라는 이유로 유가족들의 뜻을 세밀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국가와 국민을 수호하는 국군 장병들의 명예를 세워 드리지 못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했던 것을 후회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또 “이번 일로 인해 위원회의 결정이 국가와 사회에 미칠 수 있는 파장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우리 위원회는 유공과 보훈의 가치를 숭고하게 생각한다”며 “망인과 유가족들의 피해와 명예를 회복시킴으로써 고통과 슬픔을 위로하고 아픈 기억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나실 수 있게 도와드리는 것이 위원회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