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미정상회담서 백신 협력에 심혈 기울일 것”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9 16:29수정 2021-04-19 16: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민의 질책을 쓴 약으로 여기고, 국정 전반을 돌아보며 새 출발의 전기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개편 이후 처음으로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수보회의)에서 “우리 정부 임기 마지막 날까지 흔들림 없이 국민과 역사가 부여한 책무를 다하자는 다짐을 새롭게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평가는 어제의 성과가 아니라 오늘의 문제와 내일의 과제에 맞추어져 있다. 정부는 무엇이 문제이고 과제인지 냉정하게 직시하고, 무거운 책임감과 비상한 각오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역과 부동산 문제는 민생에서 가장 민감한 사안”이라며 “선거로 단체장이 바뀐 지자체와도 특별한 협력 체제를 구축해 주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멈춰있는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기 위한 노력을 할 것”이라며 “경제 협력과 코로나19 대응, 백신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의 긴밀한 공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한반도 현안 뿐 아니라 백신 추가 공급까지 한미 정상회담의 테이블에 올리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선 “정부 출범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상황에 직면했지만, 평화의 신념을 한순간도 놓지 않았다”라며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조심조심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전쟁의 위기를 걷어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재 교착 상태에 머물러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숙고의 시간이라 생각하며 대화 복원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금의 잠정적인 평화를 항구적 평화로 정착시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