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당대표 추대” vs “견제해야”… 국민의힘 내부 의견 분분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4-13 19:02수정 2021-04-13 1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재보궐선거를 마지막으로 퇴임하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국민의힘 차기 당권을 놓고 물밑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중진 출마 불가론’과 ‘김종인 추대론’ 등이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당내 최다선인 5선 서병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젊은 미래세대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저를 비롯해 당 안팎에서 힘깨나 쓴다는 분들부터 지금은 나서지 않아야 한다”면서 출마를 검토 중인 중진들의 불출마와 2선 후퇴를 요구했다. 현재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정진석 조경태 권영세 홍문표 윤영석 김웅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이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검토 중이다.

하지만 중진들의 움직임은 빨라지고 있다. 주 대행은 이날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들에게 “국민의당과 합당 문제가 정리되고 나면 (거취를) 고민해 보겠다”고 했다. 정 의원 역시 물밑에서 당내 의견을 적극 수렴하며 출마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보선 이후 초선과 중진의 대립과 계파 갈등 조짐 등이 이어지면서 ‘김종인 당 대표 추대론’도 커지고 있다. 한 초선 의원은 “초선들 중에는 김 전 위원장을 다시 모셔오자는 의견이 적지 않다”고 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12일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끝나고 다들 당 대표 할 생각밖에 안 한다. 이게 이 당의 생리”라고 비판하면서 “(국민의힘에) 더 이상 애정이 없다. 국민의힘엔 절대로 안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권 후보) 단일화를 앞두고 당 중진이라는 사람들이 우리 당 후보를 내는 데 관심이 없었다. 선거 끝내고 바로 당을 떠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의 잇딴 강성 발언에 대한 반발과 함께 ‘김종인 견제론’도 급부상하고 있다. 정진석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야권 통합을 이뤄달라는 민의에 순명하는 자세면 좋겠다”며 국민의당과의 합당에 부정적 시각을 드러낸 김 전 위원장을 겨냥했고, 홍문표 의원은 전날 “문재인 정부의 독선, 오만과 김 전 위원장은 무엇이 다르냐”고 비난했다. 이런 상반된 기류 때문에 당 일각에선 당 대표는 일단 당내에서 선출하고, 대선 선거대책위원장을 김 전 위원장에게 맡기는 절충안도 거론된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