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안철수 서로 “합당 입장 먼저 내라”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입장 밝히면 당내 논의”
국민의당 “그쪽도 의견 통일 안돼”
安측, 김종인 향해 “범죄자”
金 ‘건방진 소리’ 발언에 독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왼쪽 사진)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14일까지 국민의당이 합당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경우 15일 단독으로 지도부 선출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진공동취재단
4·7 재·보궐선거 승리 이후 합당을 논의 중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12일 “서로 입장을 정하라”고 공을 떠넘기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선거 승리 직후부터 각 당과 계파 간의 셈법이 복잡해지면서 “야권 통합 대선 플랫폼 마련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합당에 대한) 국민의당 의견이 전달되면 우리 쪽 의견을 모아서 정리할 것”이라고 국민의당을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14일까지 국민의당의 입장이 정리되지 않을 경우 15일에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꾸리고 자체적으로 차기 지도부 선출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당 대 당 통합이 아닌 흡수 통합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합당에 대한) 국민의힘 의견도 하나로 통일돼 있지는 않다”며 “저희도 당원들의 의사를 묻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수요일(14일)까지 국민의힘은 통일된 의견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인지 여쭤보고 싶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화에 참여한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은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정당이 필요하다”며 “야권 통합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합론을 놓고 당 안팎의 독설도 이어졌다. 국민의당 구혁모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아 의원직이 박탈된 범죄자 신분이었으니 쌓았던 공도 그렇게 크진 않은 것 같다”고 비난했다. 김 전 위원장이 안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표현한 데 대해 반발한 것. 이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사과하지 않으면 공개적으로 더 크게 문제 삼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관련기사
김 전 위원장이 야권 통합에 반대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도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대선 정국을 장악해 보려는 탐욕적 청부 정치, 기술자 정치는 이제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고, 홍문표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독선, 오만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발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호영#안철수#합당 입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