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서민 비난에…주옥순 “당신은 반성할 것 없나? 겸손 하라”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10 12:48수정 2021-04-10 12: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흑서 공동저자인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를 비판하자 주옥순 ‘엄마부대’대표가 “진 교수는 반성할 것이 없나요?”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8일 서 교수가 페이스북에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동학대로 사망한 정인 양의 양모보다 더 나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자 진 전 교수는 “이제 선동가가 다 되었군. 이것은 비판이 아니라 선동이다”며 “서민 교수와는 같이 갈 수 없겠다”고 저격 글을 올렸다.

이에 서 교수는 9일 페이스북에 “진중권 교수님께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 지식도 일천한 제가 조국흑서 팀에 낀 것 자체가 제 분에 넘치는 일이었다. 그런데도 저를 내치지 않고 조국흑서 저자의 일원으로 대접해 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며 “진 교수님과 함께 한 나날들, 제 인생의 영광스러운 순간들로 평생 간직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자 주 대표는 서민 교수의 사과글에 댓글을 달아 “진 교수는 교만을 유세한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는 “(진 교수)당신도 지금껏 조국과 함께 자유 우파 국민들에게 가슴에 못 박히는 소리 많이 하지 않았는가? 언어에 마술사처럼 그때그때 직격탄을 날리면서 우파를 극우로 몰아가는 족속들과 한 패거리 된 적 있잖느냐?”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진 교수 그 교만을 버리시라. 당신한테 할 말이 많지만 이번에 나름 좌빨들의 행태에 분개한 만큼만 인정하겠다. 사라져간 사회주의에 목메지 마시라”며 “진 교수는 지금 자유진용의 혜택을 보고 있으면서 양쪽 다리 걸치지 마시고 정신 차리시라. 교만하지 말고 더 까불지 마시라”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