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전 총선과 180도 달라진 4·7 재보궐선거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고성호 기자 입력 2021-04-07 10:08수정 2021-04-07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원명초등학교에 마련된 서초4동 제3, 4투표소에 유권자들이 길게 줄 서 투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4‧7 재·보궐선거는 지난해 치러진 21대 총선 때와 180도 달라진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대선 전초전 성격이 강한 만큼 여야 모두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먼저 선거 전략이 달라졌다. 1년 전만 해도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안정적인 과반 의석 확보”를 강조했고,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은 “이대로 가면 개헌 저지선도 위태롭다”며 읍소 전략을 펼쳤다.

하지만 이번에는 민주당이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며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했고, 국민의힘은 “무능과 위선을 끝내야 한다”며 정권 심판론을 들고 나왔다.

사전투표를 대하는 모습도 역대 선거와는 달라졌다는 분석이다. 국민의힘은 그동안 사전투표보다 선거 당일 투표에 힘을 싣는 분위기였지만 이번에는 사전투표를 적극 독려했다.

주요기사
사전투표는 젊은층 투표율을 높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진보성향의 정당에 유리한 것으로 여겨졌지만 이번에는 20대와 30대의 표심이 다르다고 판단한 것이다.


실제 이번 재·보궐선거는 사전 투표율이 역대 재·보선 최고치인 20.54%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지역 사전 투표는 21.95%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지지층이 결집했다”고 해석했고, 국민의힘은 “국민 분노의 표출”이라고 풀이했다.

'샤이 진보' 용어 등장…야권 후보 단일화 성사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초등학교에서 등굣길에 생애 첫 투표를 마친 만 18세 고교생 유권자들이 투표 확인증을 들고 인증샷을 찍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숨어 있는 지지층인 ‘샤이(shy) 진보’라는 용어도 등장했다. 민주당이 진보적 성향에 가깝지만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사태 등으로 민주당에 관망적 자세를 취하는 유권자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선거 전략을 펼친 것이다.

반면 지난해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등을 계기로 보수 성향을 밖으로 표출하지 않는 ‘샤이 보수’가 투표장에서 결집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해 민주당에 총선 압승을 안겨준 중도층도 이번에는 다른 모습으로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정책 실패 등에 대한 불만이 이번 재·보선을 앞두고 폭발했다는 평가다. LH 사태 등이 중도층의 움직임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당의 공세도 치열했다. 민주당은 서울 내곡동 땅 특혜 보상 의혹 등과 관련해 TV토론회와 성명서 등을 통해 집중 부각시켰다. 하지만 여권발 부동산 관련 악재가 나오면서 ‘내로남불’ 비판에 갇혔다는 분석도 나왔다.

야권 단일화가 이뤄진 것도 달라진 풍경이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단일화 협상을 성사시키며 야권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