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장경태·이준석 “반성, 죄송하다”

뉴스1 입력 2021-03-08 23:38수정 2021-03-08 2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0회국회(임시회) 제8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인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겨 사과했다.

8일 MBC는 장 의원과 이 전 최고위원이 지난 2일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다른 일행 3명과 함께 한 테이블에서 술을 마셨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이 일행 3명과 먼저 만났고 장 의원이 뒤늦게 합류하며 5인이 돼 식당 주인이 주의를 줬으나 이들은 영업제한 시간인 오후 10시까지 한 테이블에서 만남을 지속했다.

장 의원은 보도가 나간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약속된 모임은 아니었고 주의를 받은 것이 아니라 제가 먼저 그 자리를 나왔다”고 해명하며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인지하고 바로 자리를 피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이 전 최고위원은 “가게 주인분 가족이 세 차례 와서 이야기했다는 내용은 해당 모임에 참석한 누구도 단 한 차례도 기억하지 못하는 내용”이라면서도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반성한다. 방역 수칙을 꼭 준수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