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문대통령 3·1절 기념사에 “구체적 요구나 새 제안 없어”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1 15:00수정 2021-03-01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 News1
일본 주요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보였지만 구체적 대책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1일 문 대통령이 한일관계에 대해 “과거의 문제는 과거의 문제대로 해결해 나가면서 미래지향적인 발전에 더 힘을 쏟아야 한다”고 밝히는 등 관계 개선 의지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다만 한일간 현안인 일제 강제 징용 배상이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한국 정부는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며 일본 기업에 배상을 강력 요구하는 일부 원고를 배려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주요기사
특히 문 대통령이 오는 7월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올림픽 개막식에 각국 정상을 모아 한반도 화합 문제를 논의하는데 동참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NHK는 문 대통령의 ‘피해자 중심주의’ 재확인과 관련해 외교를 통해 현안 해결을 목표로 한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데 그쳤다고 진단했다.

양국 관계 복원 메시지를 던진 데 대해선 북한과의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평가받는 도쿄 올림픽과 한미일 3국의 제휴를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염두에 두고 ‘일본의 협력을 얻어내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언제라도 일본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역사 문제와 분리해 일본과의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지만, 일본 정부에 대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전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