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대통령 부산행, 선거법 위반 혐의 검토”

뉴시스 입력 2021-02-26 15:44수정 2021-02-26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 선거운동본부 역할 국민들도 다 알아"
"장관·당 지도부 집결…관권 선거 끝판왕"
"우물쭈물하다 백신 접종 꼴찌…사과부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을 두고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6일 당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도를 넘는 심한 선거개입이 탄핵 사유가 된다는 것이지 탄핵을 하겠다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정부 장관이나 공무원들이 법에 따른 의견을 냈는데도 대통령이 무조건 하라는 식이 직권남용 해당되는 것 아닌가”라고 짚었다.

그는 “어제 민주당이 부산 공약을 발표했는데 바로 이어 (부산에) 가서 누가 봐도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는 행위”라며 “필요하면 선관위에 유권해석 등 의견도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선거 중립성이 요구되고 있고 대통령의 행위 하나하나는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선거개입 시비가 안 나도록 대통령이나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절제되고 엄격한 처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날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은 선거 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라며 “대통령 부산일정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변명을 넘어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본부운동 역할에만 충실하다는 건 이미 국민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민주당이 자당 소속 시장의 성범죄로 생긴 보궐선거에 공약 발표한 다음날 장관과 당 대표가 해당지역에 총집합해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약속했는데, 이것이야 말로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국민은 대통령의 관권선거와 선거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