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임대인’ 세액 공제 70%로 상향…국회 본회의 통과

뉴시스 입력 2021-02-26 15:02수정 2021-02-26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제 적용기한 12월 말까지 6개월 연장
소상공인 임대료를 깎아준 ‘착한 임대인’이 인하분의 70%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국회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현행 착한임대인의 세액공제율을 50%에서 70%로 상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재석 256인, 찬성 248인, 기권 8인으로 가결했다.

공제 적용기한도 오는 6월 말에서 12월31일까지로 6개월 연장됐다. 다만 종합소득이 1억원을 넘는 임대인은 현행 50% 공제율만 적용받는다.

또 고용증가 인원 1인당 연 400만~1200만원의 소득세·법인세 세액 공제를 받는 고용증대세제를 적용받은 기업의 경우, 지난해에 한정해 사후관리를 1년 유예받을 수 있도록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