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보궐선거 후보 서울 14명·부산 9명 신청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1-21 20:46수정 2021-01-21 2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이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등록 접수를 21일 오후 5시경 마감했다. 최종 신청한 예비후보는 서울에서 14명, 부산에서 9명이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선동·오신환·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정기 전 상하이총영사가 등록했다.

또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배영규 전 서울시 육상연합회 회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조대원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이 등록했고, 2014년 서울시장 선거에도 나선 바 있는 강성현 후보, 2014년 글로벌 박사 펠로우십(Global PhD Fellowship) 수여자인 한대성 후보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부산시장은 박형준 동아대 교수, 이언주 전 의원, 이진복·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부산 경제부시장이 출사표를 던졌다.

주요기사
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 김귀순 부산외대 명예교수, 오승철 부산복지21 총봉사회 후원회장, 이경만 전 청와대 국정과제비서관실 행정관도 부산시장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공관위는 후보 등록 결과를 토대로 차후 서류 심사와 면접 과정 등에 대해 오는 22일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