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용구 “김학의 불법 출금 기획? 내가 관여 할 수 없었다”

입력 2021-01-13 10:51업데이트 2021-01-13 11: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용구 법무부 차관. 2021.1.12/뉴스1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과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긴급 출국 금지를 불법적 수단까지 동원해 기획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 차관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당시 현안이었던 김 전 차관이 출국할 것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자, 신속히 출국을 막을 필요성 및 재수사 필요성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권고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일 뿐, 실제 출국금지를 요청하는 수사기관이나 사건번호 부여 등 구체적 절차에 대해선 알지 못했고 관여할 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전 차관은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재조사를 받던 지난 2019년 3월 태국으로 출국하려했으나 법무부가 긴급 출국금지 조치하는 바람에 무산됐다. 최근 이 과정에서 당시 법무부가 적법절차를 위반했다는 의혹히 제기돼 검찰이 수사중이다.

이날 한 매체는 당시 법무부 법무실장이자 법무부 과거사위 위원으로도 활동했던 이 차관이 김 전 차관의 출국금지를 기획하고 과거사위원회에 파견 중이던 이규원 검사가 이를 실행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시 사건 주무위원이었는데, 김 의원이 라디오 방송 등을 통해 이용구 실장으로부터 김 전 차관에 대한 출국 금지 필요성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는 인터뷰를 했다고도 전했다.

이에 이 차관은 “마치 긴급출금의 전 과정을 기획하고 불법을 주도한 것처럼 표현한 기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반박하는 입장을 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