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역대 검찰총장 향해 “침묵하면 당신들도 공범”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5 09:40수정 2020-11-25 11: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 사진=동아일보DB
‘조국흑서’ 공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태’와 관련해 전임 검찰총장들을 언급하고 “그냥 침묵하기만 한다면 당신들도 윤 총장 이지메(집단 괴롭힘)의 공범”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임채진·김준규·한상대·채동욱·김진태·김수남·문무일 전 검찰총장은 언급하고 “당신들은 왜 가만있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총장의 여러 의혹에 대해 법무부 감찰을 지시해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했다. 이에 윤 총장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맞섰다.

이와 관련해 서 교수는 이날 전직 검찰총장을 언급하고 “당신들은 우리나라에서 몇 없는, 검찰총장을 지낸 분들이다. 추미애라는 미친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을 난도질하고 급기야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만행을 저지르는데 당신들은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주요기사
이어 “윤 총장의 행보에 대해선 의견이 다를 수 있어도, 검찰총장이 이런 개쓰레기 취급을 받는 게 마땅하다고 생각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제발 한 마디만 해달라. ‘아무리 정권의 심기를 거슬렀다 해도 이건 아니라고, 차라리 대통령이 해임을 하든 뭐든 결단을 내려달라고’”라고 종용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