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 총리, 秋-尹 갈등에 “논란 계속되면 역할 마다 않겠다”

뉴시스 입력 2020-11-04 15:46수정 2020-11-04 15: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 불편 잘 알아…내각 통할 총리로서 책임 느껴"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과 관련해 “내각을 통할하는 총리로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된다면 총리로서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에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조속한 시일 내에 추 장관과 윤 총장 논란을 정리하라’는 취지의 홍준표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최근에는 눈만 뜨면 장관하고 총장이 쌈박질을 하고 있는데, 대통령도 방관하고 총리도 방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총리는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이 계속돼서 국민께서 몹시 불편해하신단 사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고위공직자라면 절제하고 성찰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요구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할 말 다하고,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면서 고위공직자로서의 도리를 다 한다고 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