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대통령, 언론 나와라…공무원 피격 전말 밝혀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8 10:08수정 2020-09-28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북한군에 의한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에 직접 나와 이번 사태의 전말에 대해 분명히 밝혀줄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통령 휘하에 있는 공무원 한 사람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돼 불까지 태워진 사태가 벌어졌다. 그런 과정을 지켜보면서 우리 정부가 과연 존재하는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사전에 사실을 인지하고도 아무런 대책을 취하지 않은 것 같다”며 “그 배경은 짐작건대 문 대통령의 유엔 연설이 앞에 놓여있어, 혹시 이 사태로 인해 유엔 연설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 빚어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유독 북한 문제에 관해서는 왜 이렇게 관대한 입장을 취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개성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됐을 때도 정부의 태도는 굉장히 모호했고, 이번 사태에도 똑같은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또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국민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는 말을 누누이 언급해온 분이다. 왜 이번에는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