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北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하면 공동조사도 요청”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9-26 10:40수정 2020-09-26 1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0.9.25/뉴스1 © News1
청와대는 26일 북한군의 우리 공무원 사살 사건과 관련,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고 필요시 공동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전날 저녁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NSC상임위는 “9월25일 북측에서 온 통지문에서 밝힌 사건 경위와 우리 측 첩보 판단에 차이가 있기 때문에 계속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 북측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하고,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아울러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