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황강댐 통보없이 또 무단 방류…통일부 “우리 민족인데”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8-05 14:12수정 2020-08-05 1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뉴스1
북한이 황강댐의 물을 통보없이 또 방류했다. 지난 7월부터 8월 3일 사이에 세 차례 방류한데 이어 5일에도 무단으로 방류한 것이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새벽 2시와 6시 이후 우리 측 임진강 수위가 갑자기 3m에서 큰 폭으로 올라가 오전 7시 현재 5m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방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황강댐은 한강 수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임진강 수위가 높아진 상황에서 북한이 황강댐 추가 방류를 시작하면 경기 연천 지역에 피해가 우려된다.

여 대변인은 “재해재난 분야 협력은 남북주민들에게 가장 직접적인 이해를 줄 수 있는 사안”이라며 “남북 간에 이와 관련한 정보교환이라도 먼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인접한 외국 간에도 자연재해와 관련해서 정보교환이라든지 협조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인데 우리 민족끼리 못 할 이유가 없다”며 “북한 측에서 방류와 관련한 정보를 사전에 공유해 준다면 우리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매우 유용한 도움이 된다는 측면에서 정보공유 협조가 하루 빨리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2009년 10월 진행된 임진강 수해방지 관련 남북 실무회담에서 황강댐 방류 시 남측에 사전 통보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