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여성의원들,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성비위 일제점검” 요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4 17:58수정 2020-07-14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자치단체장을 포함해 전체 지역위원회의 성비위 관련 긴급 일제점검을 해달라”고 당에 요구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1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피해 호소 여성이 느꼈을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 더 이상이 같은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먼저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피해호소인이 ‘직장 내에서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인 당했다’고 하는 만큼 꼭 필요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는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할 것”이라며 “피해 호소인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 또한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잇따른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과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문 사건 이후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바 있다. 민주당은 여성의원들은 해당 위원회가 그동안 성폭력 문제 근절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존 제도를 종합 점검하여 보다 실효성 있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도 추진하겠다. 고위 공직자의 젠더교육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