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정권, 완벽하게 타락한 집단…고위공직관 문제 있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3 11:29수정 2020-07-13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및 장례 절차 등과 관련해 “이 정권 사람들의 고위공직관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 한마디로 표리부동이다. 겉과 속이 다르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정권은) 누구보다도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말과 행동이 정반대인 경우가 너무나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투기에서 막말과 성추행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인식과 행태는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며 도덕적·윤리적으로 타락한 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며 “떡고물을 노리고 달려드는 때 묻은 지식인들의 곡학아세와 이성이 마비된 진영논리가 사태를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악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타락의 연장선상 속에서 충격적이고 믿기 어려운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사회에서는 우리 모두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지 않으면, 옳은 일과 옳지 않은 일이 뒤바뀌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일마저도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특히 “문재인 정권 들어서 보통 국가, 보통 사회로서의 보편적 가치가 무너지고 있다고 느끼는 것은 비단 저뿐만이 아닐 것”이라며 “한 사회나 공동체가 지속 가능하려면 그 사회를 지탱하는 건강하고 보편적인 가치와 규범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우리에게 그것이 존재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이 정권하에서 가진 자, 있는 자, 행세하는 자들의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그 폐해는 단지 그들에서 끝나지 않고 사회 전체에 전염병처럼 번지고, 정의와 공정 그리고 도덕과 윤리가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스1

아울러 “지난해 드러난 조국 전 장관 일가족 행태는 이 정권이 도덕적·윤리적으로 완벽하게 타락한 집단임을 보여줬다”며 “단순히 반칙과 특권에 멈추지 않고 거짓과 위선의 이중성까지 겸비한, 불가역적 타락이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결코 작지 않다”며 “이런 엄청난 충격적인 사건에도 바뀌는 것이 없다면 대한민국은 행복과 번영의 길이 아니라 결국 낙하산도 없이 수천 길 벼랑 끝으로 달려가는 운명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것을 막기 위해 우리 모두의 범사회적인 고민이 필요하다. 필요하다면 공론의 장을 열어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대통령을 비롯해 이 정권 하에서 권력의 핵심부나 언저리에서 행세깨나 한다는 사람들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편 안 대표는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할 때”라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