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청주 아파트 매각 가계약 체결

한상준 기자 입력 2020-07-08 03:00수정 2020-07-08 09: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빗나간 부동산 대책]여권 ‘반포 아파트 사수’ 에 싸늘
이낙연 “강남 집 처분하면 좋겠다”… 일부 의원은 靑에 경질까지 건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각종 비판 여론에도 서울 반포 아파트를 사수하고 청주 아파트 매매에 들어간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여권이 들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공개적으로 비판이 터져 나온 가운데 노 실장의 거취까지 문제 삼는 기류도 감지된다.

충북 청주와 서울 서초구 반포에 각각 아파트 한 채씩을 보유한 노 실장은 청주 아파트를 매물로 내놓았고, 이 아파트는 5일 가계약이 체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처분 방침에 따라 노 실장이 청주 아파트를 급매물로 내놨고 곧 정식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노 실장이 청와대 관사에서 머물고 있어 해당 아파트는 아무도 거주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노 실장이 반포를 놔두고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 것에 대해 여권은 잇따라 공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유력 대선 주자인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의 판단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합당한 처신, 합당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초선인 민주당 김남국 의원도 이날 “(자신을 3번이나 국회의원에 당선시켜 준 청주) 지역구 주민들에게 매우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지 않나.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했다.


노 실장 부동산 논란은 결국 자신의 인사 문제로도 불똥이 튀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일부 여당 의원들은 청와대에 노 실장의 경질을 건의한 것으로 안다. 의원들이 지역구에서 듣는 민심이 매우 나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노 실장의 교체를 시작으로 청와대 조직 개편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관련기사

노 실장은 뒤늦게 반포 아파트 처분에 대해서도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노 실장이 반포 아파트에 살고 있는 아들이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해 처분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청주 아파트#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