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문준용, 아파트 팔아 2억여원 차익…부동산 투기했나”

뉴시스 입력 2020-07-05 17:06수정 2020-07-05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로구 한 아파트 3.1억에 매수해 올해 5.4억에 매도"
"실거주 했는지 부동산 투기한 것인지 명백히 밝혀야"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도 현 정부 부동산 정책의 수혜자”라며 “보유 중인 아파트를 팔아 시세차익 2억3000만원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준용씨는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한 주상복합아파트 84㎡를 2014년 4월 3억1000만원에 매수했고 약 6년 뒤인 2020년 1월 5억4000만원에 매도해 2억30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문준용씨가 2014년 이 아파트를 구입할 당시 신한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았고 등본상 채권최고액이 1억6500만원으로 돼있다”며 “현직 대통령의 아들은 박근혜 정부 때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아 부동산을 구입했는데 문재인 정부에 이른 지금은 대출을 받아 아파트를 사기도 어려워졌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토부 장관에게 투기성 주택 보유자의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며 “문준용씨가 이 아파트에 실거주한 것이 아니라면 전세를 끼고 은행대출을 받아 사서 투기적인 목적으로 보유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문준용 씨는 이 아파트에 직접 거주했는지 부동산 투기한 것이 사실인지 여부를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