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통합당, 文정권 겨냥 ‘금융비리 특위’ 만든다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7-03 03:00수정 2020-07-03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주 출범… 위원장에 3선 유의동
라임-옵티머스 피해자 구제책 마련… 정권 핵심인사 관련 의혹도 조사
미래통합당이 5000억∼1조 원대 투자 손실을 낸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 등의 금융사건 피해자 대책 및 정관계 비리 의혹을 조사할 당 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2일 “다음 주쯤 당 비상대책위원회나 정책위원회 산하에 문재인 정권의 금융비리대책특위를 구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위는 일단 금융사건의 원인 파악과 피해자 구제 대책을 마련하는 활동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다만 당내에선 “‘문재인 정부 첫 게이트’가 최근의 금융 사건들에서 시작될 조짐이 있다. 당력을 정관계 의혹 조사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어 특위의 조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위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활동을 오래 한 3선 유의동 의원이 맡기로 했다. 유 의원은 금융 분야에 정통한 현역 의원들과 외부 인사 등을 섭외해 특위를 구성할 계획이다. 유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조사 과정에서 현 정권 인사들과의 (로비 의혹) 관련성이 나오면 함께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 결과 ‘라임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정치권에 연결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는 2015년 전현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필리핀 여행을 다녀온 사실이 최근 드러났다. 옵티머스 사건에선 이혁진 전 대표와 현 정권 핵심 인사와의 연관성, 비호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2012년 민주통합당 후보로 총선에 출마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당 관계자는 “이명박 정부의 파이시티 사건, 박근혜 정부의 미르재단 의혹 등은 모두 집권 4년 차 때 터진 권력형 게이트”라며 “정권 차원에서 검찰을 억누르고 있는 현 상황에선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미래통합당#금융비리 특위#라임자산운용#옵티머스자산운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