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차기 대권 도전 선언…“보수 단일 후보로 與 이길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6 15:00수정 2020-05-26 1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차기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팬클럽 카페 ‘유심초’에 “내년 대선후보 경선과 1년 10개월 후 있을 2022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가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 도전”이라며 “반드시 제가 보수 쪽의 단일후보가 돼 본선에 진출해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분들이 저에게 충고도 하고 제안을 해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끊임없이 관심과 사랑으로 용기도 주고, 제가 잘못하면 질책도 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때문에 국가적인 위기다. 이 사태가 끝나더라도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쳐올 것”이라며 “경제전문가이자 정치인이자 대선에 나가려는 사람으로서, 이 시대가 어떻게 보면 제게 숙명 같은 시기가 아닌가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유 의원은 21대 총선에 불출마해 이달을 끝으로 16년간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한다. 다만 최근 주변과 접촉을 늘리는 등 본격적인 정치 활동 재개에 나서고 있다.

유 의원의 이번 메시지는 원외에서 본격적으로 자신만의 정치 행보를 펼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