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도 “윤미향 신뢰 잃어…당은 뒷짐만” 민주당 사면초가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21 10:39수정 2020-05-21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당은 21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 “민주당이 뒷짐지고 있다”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심상정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뒷짐을 지는 것은 국민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자의 개인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윤 당선인 해명에 대해 “그동안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의 의혹도 제기돼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는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정의연의 회계 의혹은 검찰에 맡기더라도 윤 당선자의 재산형성과정 의혹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정의당은 지난 14일 이 사안에 대한 첫 논평에서 “하루빨리 적극적인 소명이 이루어져 의구심이 해소되기 바란다”며 “정치공세 도구로 삼는 시도는 규탄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다가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전날(20일) “논란을 정치공세로만 간주할 것이 아니라, 국민 앞에 납득 가능한 해명과 근거를 내놓기 바란다”고 수위를 높였다.

정의당은 “추가적인 사실관계들도 새롭게 밝혀졌다”면서 “검증의 책임은 정당에 있는 만큼, 갈수록 의혹이 증폭되는 사태에 당 차원의 대처가 있어야 할 것이다”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이른바 ‘데스노트’로 불리는 정의당 마저 압박 수위를 높임에 따라 민주당은 윤 당선인을 두고 사면초가 상황이 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