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난 암호장비, 규정 어기고 자물쇠도 없이 보관

정성택기자 , 조숭호기자 입력 2015-10-13 03:00수정 2015-10-13 0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쉽게 파손되는 나무함에 넣어둔채 보안점검 한차례도 안해 관리부실 지난해 10월 A국가에서 발생한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암호장비 도난사고가 ‘관리 부실’에서 빚어졌다는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쉽게 파손되는 나무 상자에 담아 보관한 데다 보안점검을 한 차례도 하지 않는 등 유지관리에 대한 규정도 위반했다.

외교 소식통은 12일 “팩스용 암호장비인 NX-02R를 보안 규정과 달리 목제 보관함에 담았고 이 보관함을 잠금장치가 없는 목제 책장에 넣어 두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암호장비는 자물쇠가 있는 철제 보관함에 보관해야 한다’고 돼 있다. 그러나 ADD 사무소에만 들어가면 책장을 열고 암호장비를 쉽게 뜯어갈 정도로 관리가 허술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도난 사실을 알게 된 당시 목제 보관함이 뜯긴 상태였다고 한다. NX-02R는 보관함만 부수면 누구나 들고 옮길 수 있는 서류가방 크기의 기기다.

또 ADD는 NX-02R가 A국가에 배치된 이후 한 번도 보안점검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 소식통은 “NX-02R가 최초로 A국가에 배치된 이후 장비가 제대로 있는지에 대한 ADD 본부 차원의 보안점검은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다. 암호장비 관리책임자는 월 1회 장비점검을 해야 하지만 이 또한 이뤄지지 않았다.

정부는 암호장비를 분실한 사실을 A국가에 제대로 알리지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사 협조를 받으려면 장비의 제원과 성능, 용도 등 민감한 사항을 노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조숭호 shcho@donga.com·정성택 기자
#도난#암호장비#자물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