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실무회담 내일 판문점서 개최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10:47수정 2010-09-29 12: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안함 피격사건 핵심쟁점 전망 국방부는 북측이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30일 개최하자는 우리 측의 수정 제의에 동의하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29일 보내왔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30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문상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남측 대표 3명과 리선권 대좌 등 북측 대표 3명이 실무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실무회담에서 우리측과 북측이 제안한 의제를 전반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은 지난 15일 서해지구 군 통신망을 통해 이달 24일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쌍방간 군사적 합의 이행에 따른 현안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군사실무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국방부는 천안함 피격사건 등을 의제로 30일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열자고 지난 19일 북측에 수정 제의했다.

남측이 제시한 의제는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북측의 책임 있는 조치 △우리당국에 대한 북측의 비방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긴장완화 문제 등이다.

북한이 15일 전통문에서 언급한 '현안문제'는 서해상 우발 충돌 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 합의와 관련된 내용일 것으로 군 당국은 추정했다.

군 관계자는 "북측은 지속적으로 제기한 NLL 문제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비롯해 우리측 해상 훈련과 관련된 문제를 언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 군사실무회담은 2008년 10월 2일 개최된 이후 한 차례도 열리지 않고 있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