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탈북자 색출 합동작전”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0-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비밀경찰 100명 中파견…수십명 붙잡아 강제 송환” 북한과 중국이 합동으로 중국 각지에서 탈북자 색출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7일 북한과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이 국가안전보위부 등의 비밀경찰 100여 명을 중국에 파견해 중국 무장경찰 수백 명과 함께 대대적으로 탈북자 검거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북-중 합동작전은 올 6월부터 시작됐다. 주요 활동지역은 베트남과 라오스, 태국 등으로의 탈북 루트인 윈난(雲南) 성 일대와, 조선족이 많아 탈북자가 숨어 있을 가능성이 높은 산둥(山東) 성, 광둥(廣東) 성 등이다. 북-중 요원들은 몇 명씩 팀을 이뤄 색출작업을 한다. 북한 비밀경찰은 탈북자로 위장하거나 한국인 또는 조선족이 운영하는 가게나 기업에 위장 취업해 탈북자를 찾아낸다. 이미 수십 명의 탈북자가 이들에게 붙잡혀 북한으로 강제 송환됐다고 한다.

북-중 치안당국이 중국 전역에서 합동작전에 나선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이 28일 열리는 조선노동당 대표자회를 앞두고 국내 기강을 다잡으려는 것으로 아사히신문은 분석했다.

탈북자는 북한 식량난으로 1990년대 중반부터 늘기 시작해 2000년 이후 급증했다. 해마다 수만 명이 중국으로 탈출하고 있으며, 현재 중국에 숨어 있는 탈북자는 30만∼40만 명으로 추산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주요기사
도쿄=윤종구 특파원 jkma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