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울 국제심포지엄]발걸음 빨라진 정부 준비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10-11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진국-개도국 동반번영 협력의 장 조성” ‘공정한 지구촌’ 전파 나서 22일로 D-50일을 맞은 ‘제5차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정부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최근 국내 화두가 되고 있는 ‘공정한 사회’를 세계무대로 확대해 ‘공정한 지구촌’ 개념을 연이어 강조하고, 핵심의제에 대해선 주요 국가 재무장관을 직접 만나 이견(異見)을 조율하고 있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현지 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러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서 “러시아는 G20, 브릭스(BRICs) 정상회의 등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신흥국의 입장을 대변하고자 노력해왔다. 11월 서울 정상회의에서 한국도 신흥국의 입장이 더욱 잘 반영되는 ‘공정한 지구촌’의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16일 서울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장관급 경제협력회의(KOAFEC)’에서도 정부는 ‘공정한 지구촌’을 역설했다. 임종룡 재정부 1차관은 “한국은 아프리카 상황에 적합한 차별화된 발전모델을 제시해 아프리카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다”며 “‘공정한 지구촌’을 이룩하기 위해 한국이 아프리카의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정한 지구촌 개념은 이명박 대통령이 올해 8·15 경축사에서 처음 제시했다. 이 대통령은 “서울 G20 정상회의를 선진국과 개도국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협력의 장으로 만들고자 한다. 이는 공정한 지구촌을 향한 대한민국의 제안”이라고 밝혔다. 당시 함께 제시됐던 ‘공정한 사회’는 큰 주목을 받고 있지만 ‘공정한 지구촌’은 별다른 관심을 끌지 못했다. 이에 따라 G20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실무진들이 공정한 지구촌 개념 전파에 나선 것.

주요기사
G20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공정한 지구촌이란 개념 속에 세계 최빈국에서 빠른 속도로 선진국 반열에 오르고 있는 한국이 G20 의장국으로서 개도국과 저개발국가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박형준 기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