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본회의장서 박근혜 찾아가 ‘90도 인사’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15:50수정 2010-09-01 1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년8개월만에 조우'..짧은 만남이었지만 밝은 표정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이재오 특임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조우했다.

공개석상에서 박 전 대표와 이 장관의 만남이 이뤄지기는 2008년 1월11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시절 '4개국 특사'로서 이 당선인과 자리를 함께한 이후 약 2년8개월 만이라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당시 박 전 대표는 중국특사를, 이 장관은 러시아특사를 맡았었다.

정기국회 개회일인 이날 국회를 찾은 이 장관은 본회의장에 들어선 직후 박 전 대표의 자리로 발걸음을 옮겼다.

주요기사
이 장관은 자리에 앉아있던 박 전 대표에게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했고, 박 전 대표는 반갑게 맞으며 악수를 청했다.

이 장관은 "오랜만에 뵙겠습니다"고 말을 건넸고, 박 전 대표는 "주로 (국회에) 와 계시느냐"며 안부를 물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07년 대선 경선과 2008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첨예하게 충돌했었지만 이날 짧은 만남이 이뤄지는 내내 밝은 표정이었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해 3월 약 10개월간의 미국 체류를 마치고 귀국한 이후 박 전 대표측에 "찾아가 인사드리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뉴스팀



▲동영상=박근혜의 인기는 식지 않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