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단체 ‘정치적 중립’ 논란

입력 2007-10-11 03:03수정 2009-09-26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총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공약 검증 후 지지후보 결정”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를 시작으로 주요 대선후보들의 교육공약을 검증해 특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할 예정이어서 교원단체의 정치 참여가 논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교총은 23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우면동 교총회관에서 ‘이명박 후보 초청 한국 교육 발전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현직 교수와 교장, 교사들로 구성된 패널 7, 8명이 질의하고 이 후보가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원희 교총 회장은 7월 취임 이전부터 ‘교육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해 특정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교육 현장이 붕괴하고 교권이 추락한 데는 검증되지 않은 교육정책을 무리하게 밀어붙인 정권의 책임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적극적인 정치 참여가 필요하다는 것.

이 회장은 “정치논리가 교육논리를 지배하는 모순적인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철저한 검증 과정을 거친 뒤 법이 허용하는 테두리 안에서 특정 후보를 공개 지지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교총은 9일 이 후보가 제시한 ‘대입 3단계 자율화 방안’ 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한 바 있다.

이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지속적으로 교원의 정치 참여 확대를 요구하고 있고 민주노총에 속한 단체로 민주노동당을 공개 지지할 것으로 보여 교총까지 가세할 경우 이번 대선에서 교원의 정치적 중립 논란이 큰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 고진광 공동대표는 “교총의 정치행보가 이익집단의 이익을 위한 실력행사로 치우쳐서는 곤란하다”고 밝혔다.

김기용 기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