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신임 절대적…변양균, 현정권 경제실세로

입력 2007-09-17 03:01수정 2009-09-26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정아 씨와의 ‘부적절한 관계’로 추락한 변양균 전 대통령정책실장이 휘둘렀던 권력을 둘러싸고 뒷말이 무성하다. 특히 노무현 대통령의 절대적 신임 아래 현 정부에서 승승장구하던 그가 청와대로 옮긴 뒤는 물론 기획예산처 고위간부 시절부터 신 씨를 도와 줬고 이 과정에서 예산 배분의 왜곡이 있었다는 의혹도 적지 않다.

변 전 실장은 노무현 정권의 ‘핵심 경제 실세(實勢)’로 꼽힌다.

현 정부에서 신설된 대통령정책실장(장관급)은 아래에 경제정책수석, 사회정책수석, 혁신관리수석비서관, 경제보좌관 등을 두고 경제 및 사회분야를 총괄하는 막강한 자리다. 특히 변 전 실장은 정책실장으로 오기 직전 국가예산을 총괄하는 기획예산처 장관을 지냈기 때문에 더욱 ‘파워’가 강했다는 분석이 많다.

그는 현 정권에서 눈에 띄게 출세가도를 달렸다. 김대중 정부 말기 예산처 기획관리실장으로 있다가 노무현 정부 출범 직후인 2003년 3월 예산처 차관으로 승진했고 2005년 1월에는 바로 장관으로 올라간 뒤 지난해 7월 정책실장으로 옮겨갔다.

경제부처의 한 고위 당국자는 “변 전 실장처럼 내부 요직을 모두 거친 뒤 임명된 장관은 조직과 사람을 속속들이 알기 때문에 외부에서 온 장관과 비교할 때 부처 안에서 ‘무게와 격(格)’이 다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 경제팀 수장(首長)’으로 불리는 경제부총리도 예산처 장관의 도움이 없으면 아무것도 제대로 할 수 없고 특히 변 전 실장이 예산처 장관일 때는 이런 경향이 더 심했다는 말이 많다. 변 전 실장이 예산처 장관 시절 정부부처의 그림을 바꾸는 과정에서 ‘가짜 박사’ 신 씨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도 그의 ‘특수한 위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정책실장으로 옮긴 뒤 다른 경제관련 부처 및 공기업 인사에도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몇 년간 각종 인사 때마다 예산처 출신 관료와 함께 그의 동문인 고교 및 대학 출신 인사가 대거 기용된 것이 눈길을 끈다. 관가(官街)에서는 “변 전 실장이 영향력이 큰 위치에 있었고 노 대통령의 신임도 컸기 때문에 인사과정에서 적잖은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