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원-신건 사전영장]DJ측 “이해할 수 없다”

입력 2005-11-15 09:29수정 2009-09-30 2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동원, 신건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14일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김대중 전 대통령 측과 열린우리당, 민주당은 불만을 표시했다. 한나라당에서도 이례적으로 ‘정치적 이용’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최경환(崔敬煥) 김 전 대통령 비서관은 “두 전직 국정원장이 도청과 무관하다는 것을 확신한다”며 “정부는 먼저 부당한 사전 영장 청구를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무엇을 위해 이런 일을 하는지, 정부의 조치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관련 사항을 보고받고 상당히 불편한 심기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김만수(金晩洙) 대변인은 “청와대 반응은 없다”고만 말했다. 이날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 지도부의 청와대 만찬에 참석했던 한 인사는 “노 대통령은 일체 말이 없었지만 참모들은 곤혹스러워 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미림팀(옛 국가안전기획부의 비밀 감청 조직) 수사나 두산그룹 박용성(朴容晟) 회장 불구속 수사 등과 형평에 맞지 않다”며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도 없는데 구속하겠다는 검찰 입장은 부당하며 대단히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배기선(裵基善) 사무총장은 “형식적으로 약간의 잘못이 있는 걸 까발려서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며 “이거야말로 제2의 ‘김치파동’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두 전직 국정원장이 도청을 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오랜 도청 관행을 근절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날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김 전 대통령을 방문해 ‘덕담’을 듣고 온 한나라당의 반응은 미묘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도청은 용납할 수 없고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면서도 “영장 청구가 진실을 밝히는 계기가 돼야지 정치적 목적에 이용되거나 과거 역사와 정권에 대한 흠집 내기로 흘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원 관계자들은 침통한 표정이 역력했다. 한 관계자는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될 줄은 정말 몰랐다. 국정원이 통째로 매도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장강명 기자 tesomiom@donga.com

민동용 기자 min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