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시설공사 비리의혹도 內査

입력 2003-12-20 02:44수정 2009-09-28 0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정당국이 군인공제회가 관여한 군 시설 및 아파트 공사 비리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함에 따라 군 무기도입 및 군납비리 수사가 군 시설공사에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19일 “사정당국의 수사요원들이 최근 국방부 산하기관인 군인공제회 사무실을 방문해 각종 군 시설 및 군인아파트 건설공사 등에 대한 서류를 임의제출 형태로 받아갔다”며 “수사요원들은 일부 공사가 특정업체에 낙찰된 경위 등에 대한 조사활동도 벌였다”고 말했다.

사정당국은 이와 함께 열린우리당 천용택(千容宅) 의원이 각종 군 발주 시설공사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제보를 받고, 이 부분에 대한 내사에도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와 사정당국은 특히 무기도입 및 군납비리 의혹이 확산됨에 따라 검찰 및 군 수사기관으로 합동수사부를 설치해 비리의혹 전반에 대한 수사를 벌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상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