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의원 "최 대표 당내 지배력 강화 위해 단식"

입력 2003-12-05 16:28수정 2009-09-28 0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만하세요”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아래)이 4일 특검법안 재의 표결에 앞선 각 당의 찬반 토론에서 재의 관련 내용보다는 한나라당에 대한 비난으로 연설 대부분을 할애하자 박관용 국회의장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김경제기자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은 ‘대통령 측근비리 특검법 국회 재의결’과 관련해 5일 “한나라당은 ‘국회정상화’를 볼모로 국회의원과 국민을 협박해 재의를 통과시켰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한나라당은 대통령이 (특검을) 거부했을 때 국회의 절차에 따라 재의했으면 됐는데 국회 마비 같은 무의미하고 있어서는 안될 일을 자행했다”면서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의 단식에 대해 “최 대표는 당내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밥을 굶고 국회를 마비시켰다”면서 “정략적으로 국회를 마비시킨 최 대표와 한나라당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강준만·유시민 '우리당 성패' 논쟁

유 의원은 또 “홍사덕 총무가 표결 전에 ‘원하는 투표결과가 나온다는 것을 전제로 국회 정상화를 검토하겠다’고 의회와 국민을 협박해 재의를 통과시켰다”면서 “이는 의원들의 소신과 양심에 따른 투표를 방해하는 발언이고 이 것이 투표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유의원은 당초 4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의사진행발언을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발언 도중 발언내용이 회의 성격에 맞지 않는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따라 발언을 강제로 중단당하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어이 유시민…마이크 꺼" 당시 국회 상황 속기록

한편 유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우리당과 민주당은 종(種)이 달라 두 당의 통합은 원리상 불가능하다"며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일부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재통합론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단정했다.

유 의원은 "우리당 당헌에는 공천권을 전부 당원들에게 주고 국민참여로 공천방식을 정하도록 돼 있다"며 "민주당과의 연합공천도 구조상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당 내에도 그걸(민주당과의 재통합) 주장하는 분들이 일부 있지만 그것은 정말 뭐가 달라지는지를 모르고 하는 말씀"이라고 일축했다.

유 의원은 열린우리당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그 정도면 잘 나오는 것으로 아직 창당작업이 완료되지 않은 신생 소수 정당인데 지지도 1등이 나온다면 오히려 그게 잘못"이라며 여유를 보인 뒤 "정당으로 잘 해나가면 지지도는 저절로 올라가게 돼 있는데 전국적으로 10%내외의 고른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에 주목해 달라"고 주문했다.

조창현 동아닷컴기자 cch@donga.com

박해식 동아닷컴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