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특검 책임론 불똥 튈라" 초비상

입력 2003-08-05 16:20수정 2009-10-08 2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정몽헌(鄭夢憲) 현대아산이사회 회장의 죽음을 둘러싼 책임공방이 특검 도입으로 대북비밀송금 사건을 강하게 밀어붙인 정치권으로 확산되는 것을 극구 경계하며 '정치권 책임론'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나라당은 우선 '특검도입=정 회장 죽음'이라는 일부 여론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가급적 언급을 자제하는 '무반응 전략'을 구사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대응이 필요할 경우 △김대중 정권과 기업의 분리 △정치권과 검찰의 분리라는 논리로 여론의 공세에 대응하겠다는 복안이다.

홍사덕(洪思德) 원내총무는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어제(4일) 사건이 발생한 뒤 당의 논조가 잘못 잡히면 모든 책임을 뒤집어쓰게 될 것 같아 '남북한 위정자들이 젊은 기업인을 죽음으로 몰았다'는 발언으로 일단 당의 기본 논조를 잡았다"며 "상중이니까 오늘부턴 말을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한 핵심당직자도 "지금 당장은 분위기상 무응답으로 가야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또 정 회장 죽음의 원인을 김대중(金大中) 정부의 정치적 야심때문이라고 몰아붙이고 있다.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김대중 정권의 야망이 이 사건의 발단이 된만큼 앞으로 경제인들이 경제원리대로 활동할 수 있도록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김대중 정권을 직접 겨냥했다.

박주천(朴柱千) 사무총장도 "김대중 정권이 자금압박을 받고 있는 기업에게 무리한 송금을 요구해 현대라는 우리나라 대표기업이 해체됐다"고 가세했다.

한편 4일 빈소를 찾은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특검 책임론에 대해 "할말이 없다. 그건 검찰에게 물어봐야하지 않느냐"며 정 회장 사망을 둘러싼 책임공방이 검찰에서 정치권으로 확산되는 것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