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력대결국면 장기화 전망

입력 2001-01-07 17:45수정 2009-09-21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기부 돈 선거자금 유입 사건을 둘러싸고 민주당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와 강삼재(姜三載)부총재의 공동책임론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은 이번 주부터 장외(場外) 규탄대회를 벌이기로 하는 등 여야의 총력대결 국면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한나라당은 또 9일로 이번 임시국회가 끝나면 바로 다음날인 10일 제217회 임시국회를 소집해 원내투쟁을 병행할 태세이나, 민주당은 이를 방탄국회 로 규정해 거부할 뜻을 분명히 하고 있어 약사법 개정안을 비롯 각종 법안 처리도 불투명해졌다.

▼관련기사▼
"이게 무슨 정치인가"…각계각층 성난 목소리
휴일 쉼없는 신경전…3金 1李 본격 공방 채비
"강 삼재 방탄국회 열건가" "20억+α 왜 못밝히나"
국회로 옮겨갈 난타전…한빛은국조 파란예고

민주당은 7일 김중권(金重權)대표 주재로 긴급소집된 정국현안 대책회의 에서 96년 15대 총선 당시 신한국당 선대위의장이었던 한나라당 이총재에 대해 간첩잡는 안보자금을 총선에 뿌린데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며 거듭 이총재의 사전인지설 을 주장했다.

민주당은 또 당시 신한국당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한나라당 강삼재(姜三載)부총재에 대해서도 그 돈이 어떤 돈인지 모르고 받았던 사람들과는 달리 강부총재는 어떤 돈인지 알고 있던 사람 이라고 면서 강부총재의 검찰 출두를 촉구했다.

한나라당도 이날 주요당직자회의를 갖고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받았다는 20억+α △97년 대선 당시 DJ비자금 의혹이 제기된 670억+α △16대 총선에서 여권후보들이 쓴 총선자금 등 여권의 3대 비자금 의혹 을 제기하면서 민주당의 해명을 요구했다.

권철현(權哲賢)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이 언급했듯이 민란을 우려해 수사를 중단한 670억+α 라는 돈이 수십개 계좌에서 발견된 적이 있으며, 작년 4·13 총선에서 민주당이 막대한 자금을 살포한 것은 삼척동자도 알고 있다 며 이같이 요구했다.

권대변인은 이어 여권의 3대 비자금 의혹을 철저히 밝히기 위해서는 공정성과 중립성을 잃은 검찰의 손에만 맡길 수 없다 며 임시국회를 반드시 열어야 한다 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10일 호외당보를 발행, 가두배포를 하는 등 장외투쟁도 병행키로 했다.

<김창혁 선대인기자>cha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