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백남순외무 유엔참석 취소…남북 외무장관 무산

입력 2000-09-13 18:39수정 2009-09-22 0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의 백남순(白南淳)외무상이 유엔총회 참석을 돌연 취소해 18일경으로 예정됐던 제2차 남북 외무장관회담이 무산되게 됐다고 외교통상부 당국자가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과 미국간에 추진됐던 북―미 외무장관회담도 열릴 수 없게 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측이 12일 주유엔대표부를 통해 백외무상의 미국 방문이 취소됐으며 이에 따라 남북외무장관 회담이 열릴 수 없게 됐다’는 뜻을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북한측은 이어 ““백외무상의 방미 취소는 남북관계와는 아무 상관없는 ‘불가피한 이유’ 때문인 만큼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해 왔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또 “백외무상의 불참 이유가 건강문제 등 개인 신상과 관련된 것인지 아니면 김영남(金永南)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미 취소사건을 고려한 정책적 판단인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전문가들은 “북한으로서는 ‘김상임위원장 방미 취소사건’을 다분히 상징적인 북―미 외무장관회담에서 거론하기보다는 고위급회담 같은 실질적인 장(場)에서 거론함으로써 대미 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는 듯하다”고 분석했다.

<부형권기자>bookum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