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회견발표뒤 돌연 연기…심야회의서 측근진언에 번복

입력 1999-02-09 07:32수정 2009-09-24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이 경제청문회 및 92년 대선자금 문제와 관련, 9일 오전 서울 상도동 자택에서 기자회견을 가지려다 이를 돌연 연기했다.

김전대통령은 8일 오후 측근인 한나라당 박종웅(朴鍾雄)의원을 통해 9일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 IMF환란조사특위의 경제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이유와 대선자금 1백50억원 수수의혹 등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김전대통령은 이날 저녁 과거 대통령 재임시절 참모들과 대책회의를 가진뒤 밤 11시15분경 표양호(表良浩)비서관을 통해 “내일 오전 하기로 예정된 기자회견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표비서관은 “김전대통령이 대통령 재임중 함께 일했던 참모들의 의견을 듣고 이같이 결정했다”며 “그러나 (현재 진행되는 경제청문회가 정치보복적 청문회라는)김전대통령의 기존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은 취소된 것이 아니라 연기된 것”이라면서도 “연기시점은 단정적으로 언제라고 말할 수 없다”고 말해 무기연기 또는 사실상 취소에 가까움을 시사했다.

당초 김전대통령은 회견에서 정태수(鄭泰守)전한보그룹총회장의 대선자금 1백50억원 제공증언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고 과거 선거 관행상 여야 후보 모두 막대한 자금을 사용한 사실을 설명,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대선자금문제도 간접 거론할 것으로 알려졌었다.

또 환란(換亂)발생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여당 단독청문회를 강행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부적절할 뿐만 아니라 정치보복적 성격이 강해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었다.

김전대통령은 이에 앞서 8일 경제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채 등산을 가는 바람에 대선자금 1백50억원 수수의혹 등에 대한 규명작업이 무산됐다.

특위 위원들은 이날 상도동을 방문해 증인출석을 촉구할 계획이었으나 김전대통령이 “특위위원들을 만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산행을 떠나자 이를 취소했다.

특위는 9일부터 3일간 강경식(姜慶植)전경제부총리 김인호(金仁浩)전청와대경제수석 이경식(李經植)전한국은행총재 등 3인방과 청와대특명수사반인 ‘사직동팀’관련 수사관계자들을 불러 2차 신문을 벌인 뒤 12,13일 조사보고서를 채택하고 활동을 종료한다.

〈김차수·김정훈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