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영수회담 무산]국회운영 차질 없을까?

입력 1998-11-09 19:46수정 2009-09-24 2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 여야 영수회담이 무산됨으로써 향후 국회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하지만 결렬이 아닌 연기라면 국회 일정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게 여야의 전망이다. 여야가 막후접촉을 통해 경제청문회 개최문제 등 국회 운영과 직결된 사안들에 관해 이미 잠정적으로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다.

경제청문회 개최시기와 관련, 한나라당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이번 회기중에는 열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다음달 3일 이후 개최방안을 수용했다. 내년 예산안을 법정시한인 다음달 2일까지 처리한 뒤 곧바로 경제청문회를 열겠다고 한 것은 남은 국회일정의 원만한 운영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나 마찬가지다.

한나라당은 또 정치개혁 및 민생안정 관련 안건을 이번 정기국회 회기안에 처리해야 한다는 여권의 요구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는 한나라당 입장에서도 적극 처리해야 할 사안들이라는게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영수회담이 완전무산될 경우 국회운영은 파행을 거듭할 가능성이 높다. 여야가 물밑접촉을 통해 잠정합의했던 내용들이 백지화되면 국회에서 기세싸움을 계속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특히 영수회담이 불발되면 고문 도청의혹 등을 계속 물고 늘어질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김차수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