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日각료 과거사 망언 앞으로 용납 못한다』

입력 1998-10-10 19:10수정 2009-09-24 2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10일 “일본 정부각료나 책임있는 사람이 (과거사 사죄를 명시한) 공동선언문과 어긋나는 얘기를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3박4일간의 일본 국빈방문을 마치고 귀국, 서울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대통령은 그러나 “공동선언문의 제약을 받아야 할 (정부 관계자) 이외의 사람들이 하는 발언은 대범하게 넘어가는 것이 좋겠다”고 말해 정권담당자들 외 민간 우익단체 등의 과거사 망언(妄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문제삼지 말자고 제안했다.

김대통령은 또 한일(韓日)역사연구촉진공동위원회를 적극 가동해 역사인식의 상호이해를 높이고 이를 양국 역사교과서에 반영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대통령은 특히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총리가 동북아 안보대화체로 제안한 6자협의회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한 및 미국 중국의 4자회담이 근본성격에 있어 다르다면서 “동북아 긴장완화를 위한 6자협의회는 4자회담과 병행하거나 4자회담이 종결된 뒤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천황의 방한(訪韓)시기에 대해 김대통령은 “2002년 월드컵 개최 직전 방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창혁기자〉cha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