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圈,金대통령 「호남의원 질책」에 신-구주류 갈등조짐

입력 1998-07-08 19:52수정 2009-09-25 08: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호남의원 질책’발언이 여권내에 보이지 않는 갈등기류를 형성시키고 있다. 특히 김대통령이 안기부를 통해 호남의원들을 둘러싼 각종 불미스러운 소문의 진상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내렸고 그 결과를 가지고 대통령이 호남의원들을 질책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같은 조짐이 불거지고 있다.

현재 국민회의 호남의원들은 표면적으로는 대통령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다. 각자 지역에 내려가 지방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함께 고민하겠다는 의원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내심으로는 “누가 어떤 이유로 대통령께 이같은 음해성 입력을 했는지 모르겠다”는 불만도 삭이고 있다. 특히 대통령 주변의 호남인사들이 무언가 의도를 가지고 음해성 정보를 전달한 것 아니냐는 ‘음모설’도 제기되고 있다.

호남의원들은 우선 대통령이 호남의원들의 잘못된 행태를 구체적으로 지적한 것과 관련해 안기부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안기부가 확인되지 않은 각종 첩보들을 대통령에게 전달하여 대통령이 결국 진상파악까지 지시한 것 아니겠느냐는 시각이다.

한 호남출신 의원은 “의원들이 골프장에 간 사실까지 청와대가 완벽하게 파악하고 있다면 어느쪽에서 보고가 올라갔는지 뻔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중권(金重權)비서실장이나 이강래(李康來)정무수석을 원망하기도 한다. 이같은 첩보가 올라왔다면 본인들에게 사전에 최소한의 경고성 언질을 주거나 대통령에게 엄호성 발언정도는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이때문에 대통령의 질책을 기화로 여권내 신주류와 구주류간 갈등이 재연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호남의원들의 이같은 시각에 대해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은 여러 루트를 통해 의원들의 행태를 파악하고 있고 단지 안기부를 통해 이같은 소문의 진위를 확인한 것일뿐”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자성은 하지 않고 음모론이나 제기하는 것은 대통령의 질책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